본문 바로가기

CMO

빠르고 정확하게-
최신 설비와 전문적인 기술로
우리의 도전은 계속됩니다

통합완제관 사진

CMO 서비스 제공 분야

GC녹십자는 백신, sterile filled 바이알 및 PFS 대상 위수탁(CMO) 서비스를 제공 하고 있습니다. 50년 이상의 생물학제제 생산 경험과생산에 최적화된 유수의 생산 시설을 겸비하고 있습니다. CMO 생산은 통합완제 시설이 갖춰진 오창공장과 백신 생산사이트인 화순공장으로 나누어져 있습니다.

W&FF(통합완제)관
Fill & Finish(Vial)

  • Isolator 바이알 충전

  • 자동 이물 검사

  • 자동 라벨링 및 패키징

  • 자동화 창고


충청북도 오창에 위치한 W&FF(통합완제)관은 2019년 완공된 신축 시설이며, 충전부터 포장, 출고까지의 모든 기능 수행이 가능합니다. Sterile 바이알 기반 제품의 생산에 있어 가장 안전한 것으로 알려진 방법인 Isolator line을 통한 바이알 충전이 가능하며, 100% IPC CCIT와 foreign body 감지 기능을 탑재한 신식 자동 이물 검사 장비를 갖추었습니다. 통합완제관의 자동화창고는 바코드를 기반으로 운영되며 모든 층에 효율적이고 체계적인 기능을 제공하기 위해 MMS(Materials Management Systems)를 도입하였습니다. 현재 통합완제관에서 생산 가능한 제품군은 사백신, 단백질재조합제제 및 mRNA 기반 제품입니다.

Isolator 바이알 충전

국내 최초의 고속력 Bosch Isolator
Vial Filling Line을 갖추고 있습니다.

자동 이물 검사

CCIT가 포함된 Seidenader
자동이물검사 Line을 갖추고 있습니다.

자동 라벨링 및 패키징

고객사의 Needs에 맞게 설계된
고속 라벨링 Line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포장기

다양한 고객사의 Needs를 충족시키는
Bosch 자동 포장기를 갖추고 있습니다.

자동화 창고

WMS 시스템을 사용한 Full Automation
창고를 운영중에 있습니다.

WHO 백신 생산관
DS, Fill&Finish(Vial, PFS)

  • WHO 사전 승인

  • 생백신

  • 사백신

  • 원액 & 완제

  • 바이알 & PFS


전라남도 화순에 위치한 화순공장은 GC녹십자의 대표 백신 생산 사이트로, WHO 사전 승인 품목인 GC Flu(4가 인플루엔자 백신)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화순공장은 바이알과 PFS 제형의 생백신 및 사백신 생산이 가능하며, O-RABS 충전 라인, 자동화 이물 검사, 자동화 라벨링 및 secondary 포장 라인을 포함한 완제 설비를 구축하고 있습니다.

PFS Packaging Line

PFS 투입, 자동이물검사, 라벨, 로드삽입
및 블리스터 포장 등 연속 공정 가능한
PFS Packaging Line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Vial Packaging Line

Vial 투입, 첨부문서 자동접지, 지함포장,
자동중량선별, 2D바코드 및 Aggregation
등 연속 공정이 가능한 Vial Packaging-
Line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PFS Filling Line

고속 Prefilled syringe Filling Iine을
갖추고 있습니다.
(8,600 syringe/hr)

Final Bulk Formulation

Single use system을 이용한
Formulation line을 갖추고 있습니다.
(최대Capa 400L)

Bacterial Fermentation &
Purification

BSL 2 수준을 만족하는 미생물배양
시설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품질관리

  • GC녹십자는 50년 노하우를 통해
    최신 글로벌 GMP 규정에 부합하는 품질정책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 GC녹십자는 엄격한 품질정책을 통해
    높은 품질의 제품을 생산합니다.

계약 문의 : gcpharmacmo@gccorp.com

이메일집단수집거부

GC녹십자는 이메일 수집을 거부합니다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이메일 주소를 수집하는 행위를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9월 1일